Rev. 2.73

picasaweb.jpg

오늘부터 피카사 웹앨범 서비스의 오픈 테스트가 진행됩니다. 피카사-웹앨범은 데스트탑용 사진관리 소프트웨어인 피카사와 연동되는 웹 어플리케이션입니다. 물론, 이와 함께 공개된 새로운 버전의 피카사를 다운받아 설치하셔야 연동됩니다.(한글판은 아직입니다.) 이제는 피카사 클라이언트라고 해야겠군요.

피카사 클라이언트는 웹과 연동하기위한 여러 기능이 추가되었을 뿐, 기능상의 변화는 없어 보입니다. 이미지 뷰-모드에서 휠을 이용한 이미지 로드시간이 약간(?) 개선된 듯 하군요. 그리고 쉬우면서도 강력한 멀티 업로더를 탑재하고 있습니다.(백그라운드에서 업로드가 진행되는 동안 거침없이 돌아가더군요.) 사실, 클라이언트보다 더 관심이 가는 쪽은 웹앨범입니다. 구글의 남다른 생각을 살짝 후벼 봅니다. 참고로, 새로나온 피카사 클라이언트를 굳이 설치하지 않아도 피카사-웹앨범의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되어있습니다. :)

큰 사이즈 이미지 처리
피카사-웹앨범은 슬라이드쇼 및 프리뷰 화면에서 매우 독특한 이미지 처리방식을 보여줍니다. 앨범에 속해있는 썸네일(미리보기)이미지를 프리뷰 사이즈에 맞게 억지로 늘려 먼저 보여주는 로딩화면은 마치 이미지가 실시간으로 디더링이 진행되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이것은 클릭과 거의 동시에 보여 지게 되므로 마치, 페이지 로딩이 매우 빠른듯한 착각을 불러 일으키죠. 이해를 돕기 위해 스크린샷을 준비해 보았습니다.

picasaweb1.jpg

클릭과 동시에 보여지는 확대된 썸네일 이미지

picasaweb2.jpg

이미지 로드가 완료됨과 동시에 대체되는 프리뷰 이미지

완벽한 고유주소 제공
XMLHttpRequest가 남발하는 이곳에서 플리커처럼 이미지 하나하나에 완벽한 고유주소를 부여하여 사진의 활용도가 매우 높습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다음 사진을 자동으로 보여주는 슬라이드쇼 마저도 고유주소가 부여되어 있습니다.(곡할 노릇이군요.)

1. 앨범 썸네일 리스트(picasaweb.....com/아이디/)
2. 앨범에 속해있는 썸네일 리스트(picasaweb.....com/아이디/앨범명/)
3. 앨범에 속해있는 사진(picasaweb.....com/아이디/앨범명/photo#사진번호)
4. 앨범에 속해있는 사진의 슬라이드쇼(picasaweb.....com/아이디/앨범명/photo#s사진번호)

심플한 Ajax 사용
Ajax로 불러들이는 고유주소로 뒤로가기 버튼문제 해결, 사진 하단의 " Add a Caption"링크를 누르면 바로 나타나는 인풋 폼, 페이지를 다시 불러들이지 않는 코멘트와 사진의 EXIF정보, 이 밖에도 오버레이 윈도를 이용한 앨범의 복사, 프로필이미지 변경 등 일일이 설명하자면 지면이 모자랄 지경입니다. 이미지를 넘길 때 마다 서버로부터 받아오는 XMLHttpRequest의 응답을 살펴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이 썰렁한 자바스크립트 몇줄이 한 페이지를 멋지게 드로잉하는 것이죠.

{uid:"1030490058413",
id:"4940414998257008658",
subdomain:"i4",
version:"389",
imgsrc:"http:\x2F\x2Flh6.google.com\x2Ffirejune\x2FRI_hQ_YfABI\x2FAAAAAAAAAYU\x2FQqVQIQjtkb0\x2Fimg_7372.jpg",
width:"1536",
height:"1024",
kbytes:"117",
title:"img_7372.j\x3Cwbr\x3E\x3C\x2Fwbr\x3Epg",
caption:"",
timestamp:"14 Jun 2006 3:13:23 -0700",
allowcomments:"true",
exif:{make:"Canon",
model:"Canon EOS 300D DIGITAL",
iso:"400",
exposure:"0.033333",
fstop:"4.0",
distance:"0.0",
time:"Tue May 16 07:02:32 PDT 2006",
focallength:"55.0",
flash:"false"},
comment:[],
album:[]}

아쉬운 점은 프리뷰 이미지에는 EXIF값이 저장되지 않는 점과 피카사 클라이언트처럼 RIA기반으로 설계되지 않은 점입니다. 하다못해 슬라이드 쇼에는 디졸브 효과라도 넣어주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빠른 것도 좋지만 멋진 것도 좋다구요, 구글씨)

관련글 : 피카사, 죽여 주시는군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