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attachment
네이버봇에의한 페이지뷰

과도한 트래픽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던 중 범인(?)을 검색엔진으로 지목하고 이런저런 조사를 해 본 결과 과실책임은 바로 자신에게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태그의 링크에는 무조건 rel="tag" 코드를 넣어 준 것이 화근이었던 것이다. 단순히 '이것은 태그의 링크에요'라고 구분하는 것인 줄로만 알았다. 그렇다. 이것은 태그의 링크라고 말하는 것이 옳다. 하지만, 최근 태그목록이나, 전체 태그목록에도 rel="tag" 코드를 사용하면, 트래픽이 초과되어 검색봇에 의해 자신의 블로그가 다운되어 버리거나 블로그 메타 사이트에 고유한 태그정보가 잘 못 전달 될 수도 있다.

최근 들어 태그라는 것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고, 각종 검색엔진(특히 야후)들도 태그에 지나친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렇다면, 이 코드는 어느 때에 어떻게 사용해야 할까?

엉뚱.png
올블로그가 가져간 태그정보
본래글.png
싱크 당시의 포스트 태그정보

올블로그의 rel="tag"수집행적을 보면 이 코드의 역할을 짐작할 수 있다. 올블로그는 글의 고유주소에서 얻어온 소스 중에 rel="tag"가 들어가있는 링크는 해당글의 태그로 모두 인정해 버린다. 때문에 항상 출력되는 최근 태그목록에 rel="tag" 코드를 삽입하면 엉뚱한 태그만 잔뜩 가지고 가게 된다. 태그 기능이 첨부된 태터툴즈 1.0의 스킨을 확인해본 결과, 그것이 정답이라는 사실을 재차 확인하였다. 해당글에 달리는 태그 이외에 태그 클라우드 또는 태그목록에는 rel="tag" 코드가 없던 것이다.

정확히 대변할 수 있는 자료는 못되지만, 좌측의 그림을 참조하면 미친듯한 페이지뷰를 기록하던 야후는 다시 본래의 모습으로 돌아간 것을 알 수 있다.

구글순위.jpg
구글이 석권하고 있는 참조URL 순위

괴변이지만, 잃은 만큼 얻은 것도 있었다. 검색엔진을 통해 들어오는 방문객 수가 부쩍 늘어난 것이다. 최근에는 태터툴즈 센터를 통해 들어오는 방문객 수에도 미치지 못했던 구글이 네이버와 야후까지 제치고 당당히 최고 검색 방문객을 유치해주고 있다. 태그로 달아준 이름도 검색 키워드로서 검색 순위에 영향을 주는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며칠 전부터 네이버봇이 자주 방문해 주신다. '혹시, 경쟁사들의 움직임에 뒤쳐지지 않도록 태그에 관심을 가지신 것이 아닌가?'라는 의문은 다행히도 빗나갔다.

네이버봇.png
일천여 페이지 URL기록 속에 'tag'가 들어간 URL은 단 한건도 없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