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erke2000_22430818.jpg
1206_hal.jpg

'입는 로봇 HAL'은 신체활동을 도와주는 로봇의상이다. 이 장치를 팔과 다리에 부착하면 초인적인 힘을 발휘할 수 있다. 일본에서는 심각한 고령화로 인해, 부족한 노동력을 해결하기 위한 방책으로 노인이나 장애인들이 걷거나 무거운 짐을 드는 것을 도와주기 위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좌측사진은 일본에서 열린 국제로봇 전시회에서 HAL을 입은 한 남성이 30㎏짜리 쌀자루를 옮기는 시범을 보이고 있다. 실험결과, 피로감 없이 시속 4km로 걸을 수 있고, 팔은 40㎏을 더 들어올릴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움직임 예측 능력도 갖추고 있는데, 인체의 신경신호를 센서로 감지해 로봇 다리가 그대로 따라 움직인다고 한다. 더욱이 장착한 로봇의 무게는 사람이 거의 느끼지 못하도록 설계되어 있다.

모습이 좀 우스꽝스럽다. 인간형 중장비가 나올 날도 멀지않았군....

Comments

722769.jpg

누구나 여러 외국어를 술술 구사할 수 있는 시대가 온다 ? USA 투데이 인터넷판 등은 컴퓨터 통역기의 획기적인 모델이 소개되었다고 보도했다.

시연은 현지 일자 10월 27일 카네기 멜론 대학에서 이루어졌는데, 중국인 대학원생이 입을 벙긋거리자 곧 스피커를 통해 영어가 들려왔다. 중국어가 컴퓨터를 거치면서 영어로 통역되었던 것이다. 얼굴과 목에 부착된 11개의 전극은 근육 움직임을 읽어 의도된 문장이 무엇인지 파악한다. 그 다음 인공 지능과 통계적 방법에 근거한 소프트웨어가 중국어를 영어로 통역하는 것이 화제의 통역기의 원리이다.

이 장치는 지금까지 소개된 컴퓨터 통역기와는 달리 장소의 제한을 받지 않고, 이동을 하면서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현재로서는 중국어를 영어와 스페인어를 통역하는 수준이고, 정확성 등에서 보완의 여지가 많다. 그러나 이번 연구를 진행한 '커뮤니케이션 고등 기술 국제 연구소(International Center for Advanced Communications Technologies)'가 제시한 미래 사회의 풍경은 상상력을 자극한다.

연구진들은 10년 내에 전극을 입과 목에 이식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누구나 외국어를 자유롭게 구사하는 SF 영화의 장면이 현실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정훈 기자 (저작권자 팝뉴스)

성능이 어느정도인지는 안나왔군, 음성 분석이 아니라 근육 움직임으로 처리한다는 것이 신빙성있어 보이기는 하다만, SF영화에서 이런 장치가 나오는 영화도 있었던가? 외계어도 가능하다는 말씀이삼?

Comments

vs_image_geek_full_001.jpg
vs_image_kim_full_002.jpg
vs-image-catia-full-001.jpg
vs-image-vs-back-full-001.jpg

반구 타입의 프로젝트를 이용하여 몰입감을 주는 장비로, 돔 형태의 프로젝션 시스템인 VisionStation을 발표했다. 3DS MAX를 활용하고 별도의 VRML 뷰어가 있으며, 개인용 3D 모니터로 HMD와 같은 별도의 장비없이 3D를 느낄 수 있다.

시스템 사양은 펜티엄 III 700MHz, 256MB RAM, 1GB 하드디스크가 필요하며, 하이엔드 프로페셔널 그래픽스 카드인 Intense 3D Wildcat 시리즈나 FireGL 1/2, Oxygen GVX-1과 같은 액셀러레이터가 필요하다.

운영 환경은 윈도우 98SE/NT, SP6a/ SGI IRIX 6.5 이상이며, 지원 소프트웨어로는 OpenGL을 기반으로 한 TruTheta 기술을 적용한 소프트웨어, OpenGL로 표현되는 3D 화면을 처리하는 DoomGL 또는 SPI, API의 일종으로 개발 및 테스트 단계에 있고, TruMotion 2x라는 자체 Video codec 기술을 적용하여, 2D 스틸 이미지에 대한 3D 매핑 프로그램 개발 중이다.

응용 분야는 시뮬레이션 및 교육 훈련 분야, 국방 및 교육, 연구 분야, 제품 개발, 디자인 및 프로토타입 분야, 제품 및 서비스의 마케팅 프리젠테이션 분야, 의료, 진단, 수술 계획 및 훈련 분야, 건축 및 공간 시각화 , 내비게이션 분야, 엔터테인먼트, 아케이드, 박물관 및 테마파크 분야 등 다양하다.


출처 : 하이테크미디어

이미 2000년도에 출시했던 제품인데 "미래의 모니터"라는 이름으로 다시 인터넷에 돌고 있더군, 이것은 본 장치에 적합하도록 특수하게 제작된 영상물을 표시해 주는 출력장치일 뿐이라고 알고있다. 실생활에 응용할 수 있도록 실시간으로 3D변환 소프트웨어(드라이버)가 있다면 사용가능 할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저정도의 시야각을 3D로 처리하려면 괴물급 성능을 내는 GPU가 필요할 것이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