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사람을 판단할 때, 그리고 그사람의 리더십을 판단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중에 하나가 바로 감정을 잘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다. 사람도 모두 본능의 동물인지라 기분나쁘고 열받고 스트레스 받으면 자신의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평상시 얌전하고 조용하던 사람이 어느날 동료나 부하직원에게 절제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가 가끔 있다. 감정이란 누르면 누를수록 점점 더 커지기 때문에 어느순간 그 한계를 감당하지 못하고 터져버리는 경우가 있다.

● 감정을 통제하지 못하면 이성이 흐려진다

감정을 분출하게 되면 그만큼 순간적으로는 만족을 느끼게 되지만 일반적으로 그것으로 치러야 할 대가가 더 큰 경우가 많다. 감정에 일순간의 절제를 하지 못해서 문제가 발생한다. 감정을 통제하지 못하면 이성이 흐려지게 된다. 그리고 상황을 분석하고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 점점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정말 분노를 표출할 대상이 있다면 그사람에게 순간적으로 감정을 쏟아내는 것보다 오히려 상대방에게 경계심을 줄이기 위해 오히려 그런 분노를 보여주지 않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

● 싫어하는 사람과 잘 지내는 것도 능력이다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싫어하는 사람을 상대하는 경우가 많다. 얼굴보기도 싫은 사람과 항상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도 많다. 사람에 따라서 싫은 내색을 잘 안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어떤 사람은 금방 얼굴에 싫은 티가 나는 사람이 있다.

완벽주의자나 좋고 싫음이 분명한 사람들은 사람들의 인격적인 결함을 그냥 넘기지 못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항상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 핀잔을 준다든지, 고치려고 한다든지하려고 한다. 사람들이란 자신의 결점에 대해서 말하는 사람을 좋아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렇기 때문에 서로 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

주변사람들의 결함에 익숙해지고 담담해져야 한다. 사람들이란 쉽게 변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의 결점에 대해서 말하려고 하기보다는 그런 결점에 익숙해지는게 좋다.

처음에는 어렵겠지만, 점차 싫은 사람들을 대하는 것도 요령이 생기고 두려움도 사라질 것이다. 오래 연습하다보면 혼자있을 때 실컷 욕하다가도 그 사람을 보면 마친 몇 년만에 만난 친구를 만난듯 반가워할 수 있을 정도가 될 수 있다.

출처 : gmong's blog

Comments

P6223866.jpg

이미 여러 차례 소개한 바 있는 WoodContour(우드컨투어)사처럼 컴퓨팅 환경의 고정관념을 깨고 있는 곳으로 이와 비슷한 일을 하는 곳이 우리나라에도 있다. NATIVE(네이티브)는 컴퓨터 주변기기를 수공예품으로 생산하는 희한한(?) 곳이다. 홈페이지를 둘러보니 나무로 만든 LCD도 있고, 키보드, 마우스도 있다. 나무뿐만 아니라 돌과 유리도 만든 것도 있나보다. 하지만, 당장 구입 할 수 있는 것은 나무로 만든 마우스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출시예정이거나 생산 중단된 것들이다. 원목 마우스들을 죽 둘러보니 모양은 같고 재질만 서로 다르다. 판매가격을 보고 까무러치지 않을 수 없었다. 자그마치 치…. 칠만 원

오랜만에 그분 낯짝을 뵙는구나.

'로즈우드'라는 원목으로 제작 된 WM100R, '티크'원목으로 만들어진 'WM100T' 그리고 많이 들어본 이름인 '마호가니'를 사용하여 만들어진 'WM100M' 이렇게 3가지가 있었다. 이들 중 망설임 없이 처음부터 침 발라 두었던 WM100R을 지르고 말았다.

구입 다음날 물건은 바로 도착했다. 예상했던 것처럼 뽀대(?) 하나는 특A급이다. 특히 거무튀튀한 나뭇결은 중후하기까지 하다. 손에 와닿는 감촉도 다르다. 묵직하면서도 뽀송뽀송하다고나 할까? 땀을 흡수해준다기에 침을 살짝 발라 보았다. 신기하게도 종이에 물 젓듯이 빨아들인다. 의외였지만 푸른색 휠의 광채는 사용중인 파워메이트와 환상의 조화를 이루었다. 무엇보다도 외형은 정말 마음에 든다.

attachment

자~ 이제 성능 테스트. 사양을 보니 PS/2포트 전용에 800dpi라고만 되어있다. PS/2포트에 꽂으면 휠에서 푸른색 빛이 들어와 연결되었음을 알려준다. 성능비교를 위해 사용하던 M$의 옵티컬-마우스는 USB에 그대로 꽂아두고 BIOS 설정에서 PS/2 포트를 Enable로 변경해 주어야 했다.(요즘 나오는 보드들은 PS/2 포트 사용 기본값이 Disable이다.) 마우스 포인트를 이리저리 이동해 보았다. 옵티컬 마우스보다 이동속도가 2배정도 빨랐다. 마우스 설정에서 속도를 줄여줘야 할 정도다. 흠…. 이것은 사용자의 입맛에 따라 다르므로 패스, 클릭 감은 약간 무거운 편이며, 나무가 부딪히는 둔탁한 소리가 들린다.(목탁소리 비슷함)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네이티브의 원목마우스는 외형 면에서 뛰어나지만 성능 면에서는 M$의 옵티컬-마우스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포인터가 튄다거나 특별한 오작동은 없었지만 픽셀 하나하나를 다루는 정밀한 작업을 하기엔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 특히 최근에 잘 사용되지 않고 있는 PS/2포트를 사용한다는 것은 최대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데스크톱 업무용으로 적합하며, 특히 사장님이나 고위 간부층이 후까시(?)용으로 사용하기에 탁월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

P6203782.jpg copy.jpg

얼마 전 작업실에 작은 변화가 생겼다. 돌필군의 충동구매로 강아지 한 마리가 입주한 것이다.
이름은 '개필이'
우리 작업실은 바닥도 지저분하고, 먼지도 많고, 유독한 물질도 자주 다루는 위험한 곳이다. 겨울에는 난방도 제대로 하지 않는다.
더욱이 시커먼 남정네들만 모여있는 그곳에서 발끝을 졸졸 쫓아다니며 아량 떠는 모습을 지켜 볼 때면 안쓰럽기까지 하다.(간혹 밟히기도 함)

그곳은 강아지에게 삶의 역경을 충만하게 누릴 수 있는 서바이벌 체험장인 것이다. 살아남거라 개필아!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