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doom2005.jpg

'3D'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1993년 3D그래픽엔진을 이용한 1인칭 액션게임으로 전 세계의 게이머를 열광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둠'이 영화로 만들어진다는 것을 알았을 때 코웃음 쳤다. 둠의 개발자인 id 소프트웨어의 존 카맥은 스토리를 손톱의 때만큼도 중요하게 여기지 않았기 때문이다. 둠이란 게임을 간단히 정의하면 '서치앤디스트로이' 그리고 '서바이벌' 이기에 스토리 따위는 필요 없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하지만, 최근에 발표된 둠3는 약간 다르다. 미약하지만 어드벤쳐 성 스토리라인 기반으로 진행되는 방식이다.(그것이 내게 있어서 게임을 더 흥미롭게 하지는 않지만) 영화 둠은 게임 둠3의 내용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둠3의 스토리는 시기적으로 볼 때 둠 1편이 끝나고 둠 2가 시작되기 전쯤이다. 할리우드에서 만든 영화답게 돈 쳐발린 느낌을 물씬 풍기는 이 영화는 그럭저럭 잘 만들었다. '더 록'으로 불리는 드웨인 존슨이 주연급이긴하나, 주인공이 아니라서 천만 다행이다.

여하튼, 본인이 말하고 싶은 건 묘하게 지어 놓은 극중 인물들의 이름이다. 게임상에서도 이름이 밝혀지지 않았고 우리에게는 그저 '둠 가이'로만 통하던 주인공의 이름이 '존'이며, 첫 장면부터 외쳐대는 박사의 이름이 '카맥'이더라. 결국, 주인공이나 박사나 모두 그녀석(?)이었던거냐? 그리고 '듀크'라는 동료 마린의 이름이 아주 골때리더라...

duke3d.jpg

당시 둠과 쌍벽을 이루던 '듀크뉴켐'이라는 게임(개인적으로 둠보다 더 좋아함)이 있었는데, 둠이 보여주지 못한 면들을 두루 갖추고 있던 둠류의 게임이었다. 아이디어도 좋았고 스토리도 흥미로웠다. 그 게임의 주인공 이름또한 듀크였는데, 그 이름을 늬들 맘대로 개죽음당하는 아역으로 정해 버리면 '듀크뉴켐'은 영화로 만들기도 쀌쭘하잖아!

에라이~ M$만도 못한 놈들아!!

Comments

'로마의 휴일'에 등장하는 소망의 벽을 기억하시나요? 청계천에 있는 한국의 소망의 벽을 아시나요? 지금 이 순간에도 작지만 소중한 소망을 담아 지금 이 순간에도 스스로에게 혹은 누군가에게 영원히 변치 않을 약속의 다짐은 세상 곳곳에서 계속 이어 지고 있을 것입니다.

Million Sugar Homepage

슈가.jpg
슈가의 포트폴리오에 등록된 내 블로그

슈가는 인터넷 소망의 벽입니다. 외형은 소망의 벽과 많은 부분 닮아 있으나 목적과 용도는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정형화 되지 않고 자유롭게 형식, 크기, 위치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과 가로 1000픽셀이 갖는 화면의 낭비없는 효율적인 공간 활용하는 점 등입니다. 슈가는 만남의 기회를 제공하는 기능을 하게 될 것이며, 그로 인해 여타의 사이트에서는 느껴보지 못했던 특별한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홈페이지이다. 무료등록이 가능하지만 수작업으로 진행되기 때문에 실시간 적용은 되지 않는다. 랭킹시스템이 도입되어 있으며, 등록 자동화 계획도 신중히 고려중이라고 한다. 아쉬운 점이라면 디자인이 좀... ^^; 본인은 '대박'을 기원하는 소망을 등록했다.
아직도 빈자리가 많으니 여러분도 슈가에 소망을 등록해 보세요.

Comments

quake4.jpg

한번 빠지면 만사를 제쳐놓는 집착성으로 인하여 게임을 자제하기 시작한 지도 벌써 3년, 그 때문인지 이제는 '게임'이라는 것에 더이상 감흥을 느끼지 못한다. '게임'이라고 하면 죽고못배기는 성격이였던 나는 이제 추억속으로 사무쳐 간다.(그래도 FPS까지 집착할 필요는 없다구!)

3주 동안을 닝기적대면서 겨우 클리어했다. 3GB CPU, 1G RAM, GeForce 6600, 사양으로 하이퀄리티에서 안티만 OFF하고 무리없이 즐길 수 있었으며 평균 30프레임은 나와 준 것 같다. 울트라 퀄리티로 설정했더니 '경고 : 퀘이크4를 울트라 퀄리티로 달리려면 텍스쳐 메모리가 500MB는 돼야 해. 그래도 할래?'라고 뜨는 건 뭐냐 ㅡ.ㅡ;;

첫 느낌은 같은 엔진을 사용한 둠3와 비슷하다고 생각했지만, 많은 부분이 둠3보다 뛰어나다. 폴리곤, 빛 처리, 범프매핑 등 모든 면에서 앞선것을 느낄 수 있으며, 둠3의 개량 엔진을 사용하여 최적화가 잘 이루어진 느낌이다. 게임 구성은 그럭저럭 잘 된 편이다. 몰입감도 있고, 탈것과 쓸것이 있다는 요소도 빼 놓을 수 없다. 특히 연출에 따른 진행방식이나, 사물의 웅장함, 현장감 그리고 사실감은 당대 최고의 그래픽임을 인정하도록 만든다.

둠과 퀘이크는 엄연히 다른 게임이다. 그러면서도 둠3의 후속작처럼 느껴지는 것은 엔진이 같아서일까? 많은 유저들이 바랬던 야외씬이나 탈것 등이 있음에도 서로다른 게임같지 않아 보이는 이유는 둠3 엔진의 특유의 빛 처리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반사광이 없는 암흑 그림자, 높은 컨트라스트, 햇빛이 아닌 조명이라는 느낌이 바로 그것이다. 이러한 환경에서만이 범프매핑 효과를 극대화 시킬 수 있기 때문일 지도 모르겠다.

attachment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