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사람을 판단할 때, 그리고 그사람의 리더십을 판단할 때, 가장 중요한 요소중에 하나가 바로 감정을 잘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다. 사람도 모두 본능의 동물인지라 기분나쁘고 열받고 스트레스 받으면 자신의 감정을 주체할 수 없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평상시 얌전하고 조용하던 사람이 어느날 동료나 부하직원에게 절제되지 못한 모습을 보여주는 사례가 가끔 있다. 감정이란 누르면 누를수록 점점 더 커지기 때문에 어느순간 그 한계를 감당하지 못하고 터져버리는 경우가 있다.

● 감정을 통제하지 못하면 이성이 흐려진다

감정을 분출하게 되면 그만큼 순간적으로는 만족을 느끼게 되지만 일반적으로 그것으로 치러야 할 대가가 더 큰 경우가 많다. 감정에 일순간의 절제를 하지 못해서 문제가 발생한다. 감정을 통제하지 못하면 이성이 흐려지게 된다. 그리고 상황을 분석하고 통제할 수 있는 능력이 점점 멀어지게 되는 것이다.

정말 분노를 표출할 대상이 있다면 그사람에게 순간적으로 감정을 쏟아내는 것보다 오히려 상대방에게 경계심을 줄이기 위해 오히려 그런 분노를 보여주지 않는 것이 좋을 수도 있다.

● 싫어하는 사람과 잘 지내는 것도 능력이다

직장생활을 하다 보면 싫어하는 사람을 상대하는 경우가 많다. 얼굴보기도 싫은 사람과 항상 직장생활을 하는 경우도 많다. 사람에 따라서 싫은 내색을 잘 안하는 사람이 있는 반면에 어떤 사람은 금방 얼굴에 싫은 티가 나는 사람이 있다.

완벽주의자나 좋고 싫음이 분명한 사람들은 사람들의 인격적인 결함을 그냥 넘기지 못한다. 그런 부분에 대해서 항상 무언가를 하려고 한다. 핀잔을 준다든지, 고치려고 한다든지하려고 한다. 사람들이란 자신의 결점에 대해서 말하는 사람을 좋아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 그렇기 때문에 서로 관계가 나빠질 수 있다.

주변사람들의 결함에 익숙해지고 담담해져야 한다. 사람들이란 쉽게 변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들의 결점에 대해서 말하려고 하기보다는 그런 결점에 익숙해지는게 좋다.

처음에는 어렵겠지만, 점차 싫은 사람들을 대하는 것도 요령이 생기고 두려움도 사라질 것이다. 오래 연습하다보면 혼자있을 때 실컷 욕하다가도 그 사람을 보면 마친 몇 년만에 만난 친구를 만난듯 반가워할 수 있을 정도가 될 수 있다.

출처 : gmong's blog

Comments

171901.gif

Lunamoth님의 추천으로 영광스러운 테스트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감사합니다. ^^) 구체적인 진행상황은 lunamoth님의 태터툴즈 1.0 진행상황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미 많은 분이 굵직한 부분을 설명해 주셨으므로, 저는 보다 조잡(?)한 부분들에 중점을 두고 설명하겠습니다. 첫 느낌은, 상당히 많은 부분이 바뀌었다는 것입니다. 태터툴즈가 아닌 다른 웹프로그램처럼 느껴질 정도입니다. 아직 테스트 중인 프로젝트인 만큼 100% 확정된 것은 아니라는 점 참고해 주십시오.


트롤 패널
관리자 메인메뉴는 글관리 | 키워드관리 | 링크관리 | 스킨관리 | 통계보기 | 환경설정 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RSS 리더와 관련된 것은 빠져있습니다.(플러그-인 형태로 추가될 수도 있다는군요)


관리
글목록 / 댓글목록 / 트랙백목록/ 카테고리관리 / 새글등록 메뉴를 탭형식으로 관리 할 수 있습니다. 이제 스킨에서 댓글 목록과 엮인글 목록의 출력 여부는 선택사항이 되었군요. WYSIWYG 에디터는 조만간에 선보이신다고 합니다.(가장 기대가 큰 부분 이에요!)


글 등록
0.9x에서는 등록버튼을 누름과 동시에 디비에 등록되던 방식에서 벗어나 완료를 해야 글이 등록되도록 변경 되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분이 말씀하신 태그기능은 그야말로 혁신적입니다. 기능설명은 생략하고 새 글 쓰기 화면에서 태그 또는 지역을 입력할 때 자동완성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네이버나 야후에서 키워드를 입력할 때 자동으로 완성되는 모습과 비슷합니다.(Coooool!)

파일첨부시 "찾아보기 클릭 > 파일찾기 > 등록하기 클릭 > 업로드 완료" 순으로 진행되던 것이 "찾아보기 클릭 > 파일찾기(다중선택) > 업로드 완료"로 간소화 되었습니다. 플래시와 스크립트(현재 미구현)를 이용한 이미지 슬라이드 기능도 추가되어 있구요. 시간을 입력할 수 있는 텍스트 박스와 예약공개 기능이 제외되었으며, 공개여부에서 비공개/공개/싱크 3가지로 분류되던 것이 비공개/공개로 2단계로 줄었습니다. 그리고 등록일자 갱신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터페이스
관리자 로그인 상태에서는 댓글 작성시 아이디와 비밀번호 그리고 홈페이지 URL이 값이 자동으로 입력됩니다. 0.9x도 쿠키에 값이 저장되어 자동으로 입력되기는 했지만, 1.0에서는 이름/암호/URL을 입력하는 박스조차 나타나지 않습니다. 이것은 본인의 블로그에서만 작동하는 것이 아니며, 1.0을 사용하는 모든 태터에서 작동합니다. 결과적으로 암호입력 절차만 빠진 것이지만 매우 간편하고 간결해진 느낌입니다.(Good!)

글 주소 형식을 문자 또는 숫자를 사용하여 표시합니다. 이것은 사용자가 설정할 수 있습니다.
문자 : http://abc.abcd.com/entry/태터툴스로-오신-것을-환영합니다
숫자 : http://abc.abcd.com/123
갑자기 떠오른 잡상인데, URL에도 글 제목이 표시되면 검색엔진의 키워드 매치결과를 이끌어 올릴 수 있을까요? 그나저나 이전의 모든 데이터를 그대로 가지고오면 글의 고유주소가 갑자기 바뀌게 생겼네요. 검색봇들 꽤나 어리둥절 하겠어요. 0.9x의 고유주소 형식으로 접근한 경우에 1.0의 주소로 치환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저는 이 점이 0.9x에서 1.0으로 넘어가는 가장 큰 걸림돌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0.96에서 사라졌던 타이틀에 글제목표시가 부활했습니다. 언어와 시간대를 설정할 수 있구요.(현재 한국어만을 지원함) 항상 테이블 구조로 표시되던 카테고리가 리스트 스타일을 추가로 지원합니다. 이로써 더욱 자유로운 형식의 글목록표현이 가능해 졌습니다. 자신이 생성한 태그의 정렬방법을 인기도/이름/랜덤 3가지 방법으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0.9x에서 모드 형식으로 지원했던 방명록과 이웃로그는 제외되어있습니다. 이 또한 플러그-인 형태로 제공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Lunamoth님의 테스트 주소 http://lunamoth.tatterstory.net/
Firejune의 테스트 주소 http://firejune.tatterstory.net/
Chester님의 태터 업데이트 뉴스 http://chester.tatterstory.net/


스트
현재 스킨위주의 테스트를 진행하고 입습니다. 어느 부분이 변경되었으며, 기존 스킨과 호환성은 어느 정도인지, 쉽게 변환할 수 있는지 등에 중점을 두고 가능한 모든 방법을 테스트 해 볼 예정입니다. ftp에 직접 업로드할 수 없어서 답답한 감이 없잖아 있군요.

UTF-8지원에 XHTML 1.1 웹 표준을 준수하는 스타일 시트(style.css)는 까다롭게만 느껴집니다. 픽셀 값뒤에 px를 빼멱으면 위치계산에 포함되지 않으며, 전체 whdth 값에 padding 값은 별도로 계산해야 합니다. 스킨에서 돌아가는 자바스크립트의 사용제한은 없는 듯합니다. 구글의 에드센스도 잘 작동 되더군요.

설명하지 않은 부분은 기존과 비슷하다고 보시면 됩니다. 스킨에 관심이 많다보니 코드위주로 계속해서 파고들것 같습니다. 아직 많은 부분이 변수이므로 어느정도 윤곽이 드러나면 요점을 정리하여 리포트하겠습니다.

Comments

P6223866.jpg

이미 여러 차례 소개한 바 있는 WoodContour(우드컨투어)사처럼 컴퓨팅 환경의 고정관념을 깨고 있는 곳으로 이와 비슷한 일을 하는 곳이 우리나라에도 있다. NATIVE(네이티브)는 컴퓨터 주변기기를 수공예품으로 생산하는 희한한(?) 곳이다. 홈페이지를 둘러보니 나무로 만든 LCD도 있고, 키보드, 마우스도 있다. 나무뿐만 아니라 돌과 유리도 만든 것도 있나보다. 하지만, 당장 구입 할 수 있는 것은 나무로 만든 마우스뿐이고 나머지는 모두 출시예정이거나 생산 중단된 것들이다. 원목 마우스들을 죽 둘러보니 모양은 같고 재질만 서로 다르다. 판매가격을 보고 까무러치지 않을 수 없었다. 자그마치 치…. 칠만 원

오랜만에 그분 낯짝을 뵙는구나.

'로즈우드'라는 원목으로 제작 된 WM100R, '티크'원목으로 만들어진 'WM100T' 그리고 많이 들어본 이름인 '마호가니'를 사용하여 만들어진 'WM100M' 이렇게 3가지가 있었다. 이들 중 망설임 없이 처음부터 침 발라 두었던 WM100R을 지르고 말았다.

구입 다음날 물건은 바로 도착했다. 예상했던 것처럼 뽀대(?) 하나는 특A급이다. 특히 거무튀튀한 나뭇결은 중후하기까지 하다. 손에 와닿는 감촉도 다르다. 묵직하면서도 뽀송뽀송하다고나 할까? 땀을 흡수해준다기에 침을 살짝 발라 보았다. 신기하게도 종이에 물 젓듯이 빨아들인다. 의외였지만 푸른색 휠의 광채는 사용중인 파워메이트와 환상의 조화를 이루었다. 무엇보다도 외형은 정말 마음에 든다.

attachment

자~ 이제 성능 테스트. 사양을 보니 PS/2포트 전용에 800dpi라고만 되어있다. PS/2포트에 꽂으면 휠에서 푸른색 빛이 들어와 연결되었음을 알려준다. 성능비교를 위해 사용하던 M$의 옵티컬-마우스는 USB에 그대로 꽂아두고 BIOS 설정에서 PS/2 포트를 Enable로 변경해 주어야 했다.(요즘 나오는 보드들은 PS/2 포트 사용 기본값이 Disable이다.) 마우스 포인트를 이리저리 이동해 보았다. 옵티컬 마우스보다 이동속도가 2배정도 빨랐다. 마우스 설정에서 속도를 줄여줘야 할 정도다. 흠…. 이것은 사용자의 입맛에 따라 다르므로 패스, 클릭 감은 약간 무거운 편이며, 나무가 부딪히는 둔탁한 소리가 들린다.(목탁소리 비슷함)

얻는 것이 있으면, 잃는 것도 있다?

전체적으로 볼 때 네이티브의 원목마우스는 외형 면에서 뛰어나지만 성능 면에서는 M$의 옵티컬-마우스에 비해 다소 떨어지는 경향을 보인다. 포인터가 튄다거나 특별한 오작동은 없었지만 픽셀 하나하나를 다루는 정밀한 작업을 하기엔 부족한 감이 없지 않다. 특히 최근에 잘 사용되지 않고 있는 PS/2포트를 사용한다는 것은 최대의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인 데스크톱 업무용으로 적합하며, 특히 사장님이나 고위 간부층이 후까시(?)용으로 사용하기에 탁월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