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다니고있는 회사사정이 어려워 사무실을 옆건물로 갑작스레 이전했다.
직상에서 오너이자 미듬직한 선배이고, 믿을 수 있는 형님이자 회사동료인 우리 사장님 이정도했으면 할만큼했고 분명 접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서보았으리라, 기왕 이까지 온거 남은 히든카드까지 꺼내버린 샘인데.. 그것에 나는 열심히 따라가면 되는거야~(형~ 끝까지 화이팅이에여!)

세상아~ 1년이나 버텼는데 이제 희망좀 보여줘야 하는것 아니니?

덧. 그래도 이전한 사무실전망은 너무 좋아~ (^_ ^

Comments

싸이는 정이 안가.
싸이는 시간낭비일 뿐이야.
싸이는 애들이나 노는 곳이란 말이야.
그래서 싸이는 죽어도 안해.

갖가지 불평불만을 토로하며 싸이는 죽어도 하지않겠다는 다짐을 스스로 꺾어버리고 말았다. 주변인들이 하나같이 싸이에 길들여져있기 때문이다. 어딜가나 "너 싸이해?"라고 물어본다. "난 홈피가 있어!"라고 대답하고 블로그주소를 아무리 불러주어도 '소귀에 경읽기' 혹은 익숙하지 않다는 이유로 찬밥신세를 면치 못하는 것이다. 더욱이 개인이 생성한 미디어를 조회하거나 스크랩하기 위해서 필수요소로 자리잡은 모양이다. 싸이 않하면 내사진 볼 자격도 주어 지지 않으니... 원...

미니룸.jpg
내 미니룸

싸이여, 내가 졌소.... OTL

Comments

회사사정이 어렵다.

우리만 그런 것은 아니다. 모두가 힘들 때이다.
허리끈 조르고 달려보자. 버텨 보는거다!
라는 다짐으로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지만,
급기야 사무실까지 팔아야 할 정도로 악화되고 말았다.

정말 힘빠지게 만드는 것은 클라이언트의 망행이다.
한다고 했으면 두말 없이 할것이지, 희망만 잔뜩 불어넣고 발뺌해 버리는
변덕 클리이언트 덕분에 일하는 사람은 죽을 맛이란 말이다.

계약서에 도장까지 찍어놓고 없던일로 하자니....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