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한학기동안 만든 작품이다.
규격은 250(높이) x 300(넓이) x 50(폭)cm으로 이 역시 중대형에 속하는 부조이다. 땅속에 묻히는 전선용 케이블을 오브제로 사용하여 인간과 네트워크의 관계를 표현하려는 의도로 시작되었지만, 이것역시 만들다보니 ㅡ.ㅡ; 이느낌 그대로가 좋아 인체는 빼기로 했다. 작업진행도 순조로왔고 케이블이 주는 느낌또한 신선했다.

내작품3.jpg
약한 조명아래에서 촬영

좌측 상단과 우측하단에 놓인 모니터는 반복되는 영상이 출력된다. 아직 배선이 완료되지 않아 촬영당시에는 꺼놓았지만 전시회에서는 완전히 보완/추가된 작품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드로잉-오프라인 백그라운드.jpg
에스키스
과정.jpg
과정2.jpg

좌측에 보이는 작은 사진은 FRP를 사용하여 조각난 부조를 성형한 후 케이블을 부착시키고 있는 작업과정이다. 우측에있는 사진은 백그라운드 컬러링을 마친후 부식가능한 도료를 입히고 염산과 암모니아를 이용하여 부식시키는 작업이다. 극도로 위험한 작업이었다.(생명에 위협을 느낌 ㅡ.ㅡ;) 한번 뿌릴때마다 뿜어져나오는 지독한 암모니아 냄세와 더불어 염산에서 나오는 강한 가스는 다른 학우들의 눈총을 샀다.ㅠ.ㅠ

끝으로 본 졸업작품 작업에 아낌없이 도움을준 득현, 재석, 동엽, 현정, 광식, 현영, 남영, 효정에게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뜻을 전한다.

Comments

이것 만드느라 완전 내자신을 버려야 했다. 혼자서 중대형 작품을 만들기란 쉽지 않다. 특히 가장 애착이 가는 작품인 'Open'(손)은 제작기간으로만 따져도 2년에 가깝다.(뭐 띵가띵가 놀면서 했지만서도...) 그리고 두번째 작품인 'Off Line'(부조)은 작업과정이 매우 재미있었다. 11월 12일 전주에서 졸업작품전이 있지만, 내 작품들은 이곳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한다.

내작품.jpg
무조명 촬영

규격은 280(높이) x 120(넓이) x 90(폭)으로 대형작품이다. 정말 힘들게 작업했다. 여러 시행착오가 있었고, 그 시행 착오들이 질감을 살리는데 도움이 되었다. 사실 무작정 해보고 되면하고 안되면 말지라는 심정으로 시작하게 되었다.(나는 마치 컨셉인것처럼 말한다 ㅡ,.ㅡ;)

내작품2.jpg

조명아래 촬영

내 작품5.jpg

조명효과 제거

가장힘들었던 부분은 열쇄를 쥐고 있는 형태로 변형하는 과정이었다. 손을 거꾸로 세우기위해 다만들었던 작품을 파손해야 했으며, 두꺼운 철골을 넣고 굵은 철근과 철판으로 용접하여 세우기에 성공한 것이다. 이순간이 가장 기뻤다. 다들 불가능이라고 했고 나또한 확신이 서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조명효과도 계획에 없었지만 'Off Line'작품에서 사용된 조명을 살짝 달아보고 나도 놀랐다. ㅡ.ㅡ; 조명효과 만땅이었다. 이 작품은 이런 과정들을 거쳐 탄생 된 것이다. 사진에 포커스가 맞지 않아 아쉽기는 하지만 내 마음에 드는 작품을 만들게 되어서 만족한다.

작업과정이 실린 포스트는 아래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졸업작품 첫번째 에스키스
첫번째 졸작 진행상황

끝으로 본 졸업작품 작업에 아낌없이 도움을준 득현, 동엽, 현정, 경석형님, 재석, 광식, 지환, 경훈, 현영, 남영, 효정에게 이자리를 빌어 감사의 뜻을 전한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