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다니고있는 회사사정이 어려워 사무실을 옆건물로 갑작스레 이전했다.
직상에서 오너이자 미듬직한 선배이고, 믿을 수 있는 형님이자 회사동료인 우리 사장님 이정도했으면 할만큼했고 분명 접느냐 마느냐의 기로에 서보았으리라, 기왕 이까지 온거 남은 히든카드까지 꺼내버린 샘인데.. 그것에 나는 열심히 따라가면 되는거야~(형~ 끝까지 화이팅이에여!)

세상아~ 1년이나 버텼는데 이제 희망좀 보여줘야 하는것 아니니?

덧. 그래도 이전한 사무실전망은 너무 좋아~ (^_ ^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