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Nana00.jpg
Nana00.jpg copy.jpg

안녕이란 말은 하지 않았다.
하지만 헤어져 있는 게 두사람에게 있어 치명적이라는 건 알고 있었다.
전화나 편지 따윈 아무런 의미도 없어. 서로 품에 안지 않으면 의미가 없어.
그가 말로 편현 못했던 외로움을 밤마다 내 안에 토해 내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었으니까.
누구보다도 깊이 느끼고 있었는데 ...

- 나나 中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 만화책인가용??

    reply edit

  • 파이어준 파이어준

    만화책 입니다. 곧 영화로도 나온답니다.
    고등학교 이후로 본적이 없는 만화책이지만 관심있는 가수가 주인공으로 케스팅되어 한번 보았습니다.

    재미있어 죽겠네요 ^^;

    reply edi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