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프로젝트 막바지 작업으로 인해 블로그에 신경쓸 겨를이 없었습니다. 찾아주신 분들깨 죄송합니다. 그렇게 정신없이 지내는 동안 블로그 시작한지 1주년이 되었군요. 1년치 끊어놓았던 계정을 연장을 할까 말까 고민중입니다. 지금 이상태로 연장을 하더라도 꾸준히 꾸려나갈 수 있을지 의문이 들기도 하고, 작은 주제를 가진 커뮤니티공간을 가지고 싶지만 블로그라는 틀에 갖혀있어 해어 나오기도 힘들고. 요즘들어 블로그라는 것이 자꾸만 어렵게 생각됩니다. 슬럼프일까요...

저에게 있어서 블로그는 웹이란 것에 재기할 수 있는 기회를 가져다 준 고마운 녀석입니다. 정확히 말하면 태터툴즈이겠군요. 어라? 태터센터에 1.0이 나온다는 기쁜소식이 있군요. 흠흠... 태터툴즈 1.0이 릴리즈되면 다시금 감흥이 생길날지도 모르겠습니다.

ad2.jpg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