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벌써 이 회사를 다닌 지도 7개월째다.

사람들이 떠난다.

나름대로 열심히 한다고 했지만 성과가 좋지 않다.

경기 탓이라고 떠넘겨 보기도 한다.

그냥 그렇게 떠넘기기에는 너무 많은 출혈을 겪었다.

이젠 궁지에 몰릴 대로 몰린 느낌이다.

원인이 근본에서 발생한 것은 아닌가?

계획성 없는 프로젝트, 해결되지 않은 과제들, 수많은 경쟁사들

마냥 떠먹여 주는 밥을 기다리고만 있는 느낌을 피할 수 없다.

나야 월급쟁이로서 일하고 있지만,

지금 이 시점에서 회사의 피와 살을 갉아 먹는 기생충에 불과하지 않은가...

다시금 우리에게 의욕을 심어다 줄 뭔가가 절실히 필요한 때이다.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 뭔가 필 받을만한 사건을 만들거나 찾는 방법도...ㅎ..

    reply edit

  • 파이어준 파이어준

    지금까지 사건을 만들려고 했지만 이렇다 할만한 사건이 만들어지지 않았습니다. 지금도 계속 사건을 쫏고 있지만 잡히지는 않는군요. 마냥 쫏고만 있어요....

    reply edit

  • 형 요즘 마니 힘들어 보이네요.....
    힘내세요... 진하게 술한잔 해요,,연락할꼐요.. 화이팅~!

    reply edit

  • 파이어준 파이어준

    그래 고맙네.. 조만간에 술한잔 하세...

    reply edit

  • 나도 그런 과오를 격어서 그런지..할말이 없구료 철처한 계획에도 안되는 세상인데...무계획이 성공 하는건 역시 드라마 밖에 없단말인가...신입사원보고 십소

    reply edi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