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IMG_0243.JPG

늘 차고 다니던 반지가 있었다.

어쩔수 없이 빼야만 할 일이 생겼다.

손가락이 하도 허전해서 그거대신에...

(그후로 노숙자 생활을 했다는 전설이)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