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사진-217.jpg

3년전에 구입한 구닥따리 코닥DX3500 디지털카메라로 촬영한것이라 화질이 열라 구리다. 척보면 알겠지만 좌측에 보이는 사진이 지난번 에스키스의 주인공이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과정은 착색작업으로, 외부 착색까지 마친 상태인데 여기에 사용한 착색재료는 본 블로그에서 소개했던 자체 청동부식효과를 줄 수 있는 '마이다스터치'라는 특수 도료이다. 아래의 사진에서 세밀한 부식효과 적용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사진-224.jpg

관련 포스트 :
금속 표면 연출 :: 마이다스터치
졸업작품 첫번째 에스키스

마이다스터치와 함께 분무기 형태로 판매되는 부식효과용 암모니아를 주문하여 사용하여 분사하였으나, 싸구려 분무기는 세밀한 입자로 분사되지 않고 커다란 물방울이 튀어 지저분하다.(완전 개판임) 수채화용 붓으로 필요한곳에 조금씩 묻히는 방법으로 사용하는것이 현명하다. 그리고 화공용품점에서 따로 구입해 사용하는것도 좋겠다.

사진-228.jpg

다시 덧칠하는 방식으로 지저분하게 부식된 곳을 덮어주긴 하였으나, 적지않은 비용을 들여 쓸데없이 소비했다는 것에 화가 나기도 했지만, 어설프게 동분에 유화물감으로 청동처럼 칠할려고 덤비다가 몇번이나 망쳐본 유경험자로서 결과물은 대만족이다. 앞으로도 마이다스터치만 사용하게 될지도 모르겠다.
듣도보도 못한 처음 접하는 재료라, 양도 모르고, 정보도 부족하여 전화상으로 꼬치꼬치 캐물었지만 반신반의로 1리터 짜리를 12만원이라는 거금을 주고 구매 했더랬다. 반도 쓰지못하고 착색이 끝났다. 남은것은 두고두고 써야겠다. ㅡ,.ㅡ;;; 500미리리터짜리 한통이면 웬만한 인체크기 한작품 정도는 거뜬히 사용할 수 있을 것이다.

사진-003.jpg
사진-004.jpg

이 사진은 흙작업을 마치고 약 6개월간 응지에서 말린 결과이다.(흙이 다 말라 비틀어졌으니 빨리 부수고 다시 모델링에 착수 하라는 작업지시가 있었으나 꿋꿋히 뻘짓을 감행 하였다.)
그리고 금이간 부위별로 석고틀을 떠내기 시작했다. 석고조각은 24개였으며 붕괴위험이 있어 한조각 한조각씩 작업하다 보니 3일이라는 시간동안 석고가 3포대 하고도 반정도를 소비했다.

사진-005.jpg

연약한 여인의 몸으로 혼자서 석고 3포대 반을 섞어버린 쩡이의 노고에 이자리를 빌어 심심한 감사의 뜻을 전한다.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 이따금 우리 학교 미대 놀러 가지만...대단하다는...준님과 동료분의 노고에 심심한 격려의 마음을...그리고...태터 불로그 설치해서 만들어가는데...도움 많이 얻고 있네요...감사합니다.

    reply edit

  • 답글 감사합니다. 동료가 아니라... 저의 여친이랍니다. ^^
    필로티님은 네이버 블로그 사용하시지 않으세요?
    태터로 옮기시려나 보네요...

    reply edit

  • 에스키스에서 많이 진도가 나갔네요? 다른건 몰라도 석고 몇푸대씩 섞는 작업은 낯익은 일입니다. 또한 그 "노고"라는 말이 더없이 실감이 갑니다. 저도 건호엄마 작업할 때 옆에서 많이 해봤어요, 아무나 못하는 단순하고 지겹고 팔아프면서 재미있는일~ 땀흘리고 정성을 들인만큼 멋진작품 나오길 바랍니다.

    reply edit

  • 베르지스 베르지스

    훗....전에도 손이더니..아직도 손이냐 ㅡㅡ;;
    멋진작품보니..반갑다~^^ 수고혀

    reply edit

  • 건호아빠 // 감사합니다. 에스키스는 2년전에 그린것을 올린것이고 석고는 올해초에 2월경에, FRP는 6월경에 그리고 도색은 현재 진행중인 것이랍니다.
    지스 // 난 손이 좋아~ 졸업 작품전할때 전주나 한번 내려와라~ 그러고 보니 홈피에 꾀 오랜만에 왔군? (죽은줄 알았다. 자주 들려서 출석 채크 해라 ㅡ.ㅡ)

    reply edi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