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야! 이 녀석들아 하라고 하면 할 것이지! 건방진 놈들..."

이런 학교는 더 이상 다닐만한 가치가 없다. 절차를 밟아 대화를 통한 내부적 문제로 조용히 풀어가려 했건만 돌아온 것은 교수의 폭언을 앞세운 무력화와, 억지뿐...

참고로 본인은 지방에 있는 w대학에 재학 중이며 전공은 '환경조각'이다. 수업진행 방식이 주로 완성된 하나의 작품을 만드는 것이라. 일부 건축 장비와 자제, 화학약품처리, 유해물질(석면) 등을 다루고, 자신의 작품에 필요하다면 위험을 마다하고 작품에 열정을 쏟는다.

졸업전시를 앞두고 나날이 바쁜 스케줄에 쫓기던 어느날(04년 8월 30일) 정규 수업을 마친 후 느닷없이 학과 전체회의가 있었다. 나에게는 직접 연락도 오지 않았고, 다른 학우를 통해 귀뜸으로 알기는 했지만 일정에 따른 중요한 작업(작품 만들기)으로 인해 회의에 참석 하지 못했다. 근심이 가득한 얼굴로 돌아온 동급생이 전해주기를... '졸업하지 못하게 생겼다'고 했다.

엉뚱하게도 대대적인 학과 정비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방학기간도 학기말도 아닌 한창 학업생활에 열중해야 할 이 시기에 말이다. 회의내용을 정리해보면 아래와 같다.

1. 일주간 전공실 폐쇄
2. 진행중이던 작업(작품 만들기) 또한 일주간 중지
3. 일주간 순수 학과 학생의 노동력으로 전공실 정비

전달하는 과정에서 잘못된 점 :
1. 사전 공지가 없었음
2. 강제성을 띰
3. 학생들의 교양과목 시간표 갹출

왜!
학과를 폐쇄하면서 까지,
학과전체 학생들의 인력을 착취하면서 까지,
교양수업을 모두 공결처리 하면서까지
진행해야 하는가?
학과장 : '환경개선'

그렇다면, 꼭 이렇게 무리하게 진행해야 하는 이유는 무었인가?
학기말이나 학기 시작 전에 진행 할 수는 없었는가?
학과장 : '없었다'

알고 보니 중국 로신 대학에서 중요한 손님(?)이 찾아오기로 되어 있다고 한다. 이게 말이나 되는 소린가? 사립학교에서 비싼 등록금(약 300만원)을 내고 학교 청소나 하고 있으라니, 이를 어찌 받아 들여야 하는가? 당일 저녁 학생회장 및 4학년들은 긴급 대책회의를 열어 요구안을 마련하였다.

1. 폐쇄기간동안 학생측 불이익 대안마련
2. 정비시에 일어날 수 있는 안전사고 및 홰손 대안마련
3. 학생 반대 서명운동

이외에도 여러 부당한 내용을 밝히는 언급들이 있었으나, 불분명한 관계로 생략한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9시, 학과 전체 학생들이 집합하여 정비작업에 착수하고자 학과장이 브리핑 중이었다. 모인 학생들은 서명하느라 정신이 없었고 학과장에게 거의 천체가 서명한 서명부와 위 요구안을 바로 전달 하였다. 이때부터 재미있는 사건이 전개된다.

학과장 : 불가피 하다. 너희들이 이해하고 따라와라.

위 요구안은 완전 묵살되고 있을 즈음 다른 이강x교수가 불쑥 나타서 학생에게 뭔가 잘못이라도 한 듯한 말투로 언성을 높여 추긍하기 시작했다. ‘태도가 불손하다’, ‘정신머리가 썩었다’, ‘이기주의자다’, '보험들어줄까?' 라는 인격모독을 미친개처럼 침을 튀어가며 한치의 주저도 없이 망언들을 내뱉었다.(이 과정에서 나는 이강x 교수에게 단도직입적으로 모독을 당한바 있다.) 도저히 말이 통하지 않을 것 같은 분노에 휩싸여 있었기에 학생들은 묵살해야만 했다. 그리고 이강x교수는 한분야의 전공과목 교수이다. 그이상도 그이하도 아니다.

교수라는 사람이 학과 모든학생들 앞에서 학생들에게 모욕을 주는 추태를 보인 것이다. 덩달아 학과장도 힘을 얻었는지 학생들을 다구치기 시작했다. 이렇게 억지식으로 내려진 결과는 다음과 같다.

1. 교양과목에는 들어가도 좋다.
2. 일주간 폐쇄 및 정비에는 변화가 없다.
3. 정비하는 기간동안 출석하지 않을 학생은 않해도 좋다.

정비기간에 출석 채크는 왜 하는 것인가?
불이익을 주겠다는 것인가? 더럽다....
학점을 무기로한 횅포 아닌가?

학교를 그만 두어야겠다.
더이상 저런 인간들에게 소중한 교육비를 낭비하고 싶지 않다.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Your Reaction Time!

captcha

avat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