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입사 후 처음으로 수행한 웹 프로젝트가 1년만에 슬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개발자라고는 저 혼자인 상황에서 막연하게 시작했던 프로젝트입니다. 백-엔드 개발자 뽑느라고 4개월 허송세월 보내고, 중간에 다른 프로젝트 한다고 서너달 접어두기도 했었습니다. 이제 그 모습을 여기에 공개해 보겠습니다.

프로젝트 코드명은 벨록스(Velox)입니다. 도메인이 준비되는 바람에 제품명으로 굳혀지고 있는 듯한 모습입니다. 벨록스는 드랍박스, 구글 드라이브와 유사한 온라인 파일 관리 도구이며 기업에 사용하기에 적당한 구조를 가진 솔루션으로 개발되었습니다. 본격적으로 개발에 착수 할 때 즈음 몇몇 중견 기업의 파일 관리 실태를 사전조사 했었는데, 내부인과 외부인이 보안성 파일을 교환하는데 문제가 가장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리고 우리에게 매우 친숙한 폴더 하이어라키 파일 시스템은 사실, 사람보다는 기계에 더 친숙한 것입니다. 나중에 파일들이 많아지게 되면 자신의 파일이 어디에 쳐박혀 있는지도 모르고, 이력도 없고, 심지어 복사본인지 원본인지도 모르는 경우가 상당수여서 뭔가 다른 관리 방법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뭐, 기본적인 보안이야 당연한 거니까 생략할께요.

attachment
공유 탭과 계정 헤더, 영역별 도구바, 태그 사이드바 그리고 파일 브라우저 영역으로 구분된 레이아웃

벨록스의 주요기능이 담긴 스크린샷과 설명입니다. 기능을 줄줄이 읇자면 너무 지루해지므로 요지만 간략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폴더를 대체하기 위해 강력한 태그 필터링 기능을 넣자고 박박 우겨서 허락도 안 받고 만들어버렸습니다. 벨록스의 태그 필터는 시스템이 스스로 분석하여 자동으로 할당해 주는 자동 태그와 사용자들이 입력한 사용자 태그로 구분됩니다. 한 폴더에 파일의 종류에 상관없이 몽창 때려넣고 태그 필터와 검색 필터를 AND 연산으로 데이터 출력 범위를 좁히는 것이지요. 아이포토 처럼요. 휴지통 태그는 조금 특수한 것으로 삭제된 파일들에 입혀집니다. 이 태그가 활성화되면, 지워진 녀석들만 나타나게 되고, 도구는 복구, 완전 삭제, 전체 삭제로 변경됩니다. 기존에 할당했던 태그들과 조합할 수도 있습니다. 일반적인 OS의 있는 휴지통을 구현한 것으로 이해하면 되겠습니다. 사용자 태그는 블로그나 SNS에서처럼 태그를 엉뚱하게 사용하는 일이 없도록 신중하게 입력하여 간결하게 유지할 것을 강요합니다. 한일/할일 목록을 작성하는 느낌의 인터페이스를 만들고 싶었지만 잘 안된거 같습니다. 추가적으로, 사용자의 불필요한 행동을 차단하기 위해 수신된 데이터에서 더이상 범위를 좁힐수 있는 태그가 발견되지 않으면 태그 필터 버튼이 비활성됩니다. 여러 사람을 대상으로 시연을 하는동안 다수의 분이 불편할 것 같다고 토로 했는데 일단 사용해 보실것을 권장한 뒤로 별다른 크레임은 없는 상태이긴 합니다만, 어이가 없어서 그런건지... 도무지 알길이 없네요. 이 부분에 대한 사용성은 개인적으로도 가장 검증하고 싶은 부분입니다. 만약 테스트에 참여하신다면 의견 꼭 부탁드릴께요.

SocketIO를 이용한 알림을 지원합니다. 파일이 추가되거나 갱신되는 경우 파란색 카운터가 아이콘 대신 나타나며, 노트와 같은 소통성 데이터가 추가되거나 갱신되는 경우 주황색 카운터가 나타납니다. 다른 사람에게 초대된 경우 느닷없이 새로운 탭이 추가되며, 현재 접속중인 공유 탭의 사용자 수를 하단에 표시합니다. 이번 주 중에 다른 사람이 포커스 중인 아이템을 비주얼라이즈하는 기능이 추가될 거 같습니다. SocketIO는 이미 여러 번 다뤄봤기 때문에 처음부터 신중하게 적용했는데, 크로스-도메인 제약이 없기 때문에 SocketIO를 완전히 독립된 서버로 운영하고 이 서버가 죽거나 브라우저가 WebSocket을 지원하지 않아도 기능상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게 하는 것에 원칙을 두었습니다.

오래 머물러 봐야 채 10분 내외인 사이트에 채팅 기능은 굳이 필요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래도 명세기 웹 서비스인데 커뮤니케이션 피처는 있어야겠다 싶어서 노트 페이퍼(Note Paper)라 명명한 종이쪽지를 통해 필요한 소통만 이루어지도록 했습니다. 마치 포스트-잇을 작성하는 느낌으로 메모를 덕지덕지 화면에 붙여 놓는 것이죠. 이 쪽지는 파일들과 상호작용하도록 설계되었습니다. 파일과의 연결 없이는 작성할 수 없으며, 우측 상단의 링크 아이콘을 클릭하면 이미 화면에 있는 경우 파일 위치로 스크롤하고 포커스, 없는 경우 나타날 때까지 탐색합니다. 이것은 마치 이메일에 파일을 첨부하는 행위로 이해하셔도 무방하겠습니다. 이렇게 작성된 쪽지는 해당 공유 탭에 참여한 모든 사용자에게 나타나게 되며, 닫기 버튼을 눌러야 화면에서 사라져요. 이 행위를 시스템은 사용자가 내용을 확인한 것으로 간주하는 것입니다. 한 번 닫으면 다시 는 열 수 없으니 신중하게 처리해야 합니다. 다시 조회하는 기능이 없는 대신 환경설정에서 쪽지 수신에 대한 이메일 알림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attachment
초창기 사용자 인터페이스 목업

UI가 꾀나 불친절하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기업용 솔루션은 사전 학습을 요구하는 과정이 있기 때문에 레이블들로 떡칠이 되어 난잡해진 레이아웃을 제공하는 것이 그저 마음에 안들었던 거죠. 조금 미안한 마음이 들어서 주요 기능들에는 예쁜 툴팁울 넣어 두었습니다. 모든 상호작용은 멀티플로 작동하고 행동에 따른 패널과 다이얼로그를 통해 이루어집니다. 복수로 타겟팅한 다음 선택 가능한 액션이 활성화 되는 일반적인 애플리케이션 인터랙션과 마찬가지에요.

모바일 웹도 지원합니다. 모바일용 페이지를 별도로 만들어 제공하는 것은 설계 자체를 잘못한 것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스타일 시트와 약간의 조건문만으로 모바일 웹 지원을 해결했습니다. 조금 이상한 것이 모바일에서 올리는 이미지 파일은 이름이 모두 image.jpg로 넘어오기 때문에 업로드전에 파일명을 유니크하게 변경해 주는 작업이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모바일 사파리에는 File API 자체에 버그가 있어서 첫 사진만 중복해서 등록됩니다.(미친 모바일 사파리는 post도 캐시를 하면서 발생한 문제였습니다. Timestamp로 해결) 로드맵에는 전용 데스크탑 앱과 모바일 앱 개발이 포함되어 있으니 최소한의 수준으로 마무리한 거죠. 아직은 iOS만 지원하고 안드로이드 머신까지는 아니에요. 프론트-엔드 얘기는 이즘에서 접고, 다른 쪽 얘기를 해 볼까요.

백-엔드는 100% NodeJS로 구축되었습니다. 협업에 용이하도록 GitHub에 둥지를 틀고 프레임웍으로는 ExpressJS기반의 RailwayJS를 사용했으며, 데이터베이스는 Mongo이고, MongooseJS 모듈을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스토리지는 자주 언급한 바 있는 OpenStack Object Storage(Swift)입니다. AD, LDP과의 연동이 용이하도록 Keystone인증 체계를 사용했고요.

원래 .NET하던 친구인 성열군에게 NodeJS가 죽여준다고 꼬드겨서 우여곡절 끝에 우리 화사 공식 백-엔드 개발자로 영입하게 되었습니다. 요즘엔 자바스크립트가 구리다는 소리를 늘 입에 달고 다니면서도, 처리해야 할 일이 생기면 똑부러지게 처리해 주는 멋진 동료입니다. (지금은 분명 속았다는 느낌일 거에요.) 최근 결혼 준비 때문에 바쁜 와중에도 큰 도움을 줘서 얼마나 고마운지 몰라요. 결혼 축하해!

이 양반과 NodeJS로 삽질하면서 수나잘을 떠들고도 모자랄 정도의 많은 이슈들을 처리했습니다. 특히, File API를 이용한 멀티플 업로드를 구현하는 과정에서 노드로 바이너리(Binary)를 다루는 일은 다시는 하고 싶지 않은 코딩 지옥이었어요. 당시에는 자바스크립트로 만든 웹서버를 구축한다니 어처구니가 없고 너무 못 미더워서 만드는 중간에 다른 플랫폼으로 컨버젼해야 한다는 생각이 끊이질 않았었습니다. 기능 구현에 목말라 예외처리를 너무 등한시 한데서 문제가 발생한 경우가 많기도 했지만, 이미 다뤄 보신 분 들이라면 끝없는 콜백, 지랄 같은 문법, 메모리 릭과 같은 풀리지 않는 문제 등을 경험해 보셨을 것입니다. 지금은 Production 모드에서 Redis를 이용해 서버가 죽어도 세션(Session)이 살아있게 처리하고, CPU 수만큼 클러스터링해서 돌려놓으니 한결 안정화된 느낌입니다.

Splunk.png

또한, 우리 윤진군은 바이너리에 연약한 노드를 강하게 만들어줄 NginX 환경을 재구성하여 외부에서 https로 들어오는 것을 노드에게 http로 프락시 패스해주고, 정적인 파일들을 모두 NginX에서 서빙하여 노드의 성능을 끌어올리는데 크게 한몫했습니다. 10개 프로세스가 각 1024개 스레드로 작동한데요. 그 무거운 서버들을 Cafe2x 데이터 센터까지 들고가서 손수 설치하는 걸 도와주지 못해 미안한 마음도 들었지만... 아무튼, Velox라는 네이밍도 이 친구 아이디어였어요. 별도로 설치해 준 Splunk라는 로그 분석도구를 이용해서 위 화면에서 보는 것처럼 노드에서 크래쉬가 발생한 코드를 기간단위로 가시화해서 모니터링하여 분석할 수 있었고 예상치 못한 오류를 대폭 수정할 수 있었습니다. 2012년 11월 24일에 엄청 죽었군요; 간단한 사용팁 하나를 드리자면 위처럼 컬러코드가 로그에 포함되지 않게 하려면 forever를 실행할 때 --plain 옵션을 사용하세요. 노드로 서비스 돌리시는 분들에게 강력추천합니다. 로그 크기 500MB까지 공짜임!

언제나 그렇듯이 글이 두서가 없네요. 아침 일찍 포항으로 날아가야 하는 관계로 나중에 다시 가다듬도록 하겠습니다. 급하게 마무리하자면, 노드로 밀어 붙인 건 잘한 일이라 생각하고 었어요. 언젠가 꼭 배워야겠다고 생각만 10년 했던 리눅스를 다루는 데에도 조금 익숙해지고, 맥이랑도 친해지고, 서버를 운영하는 기술도 등 넘어 배우고, 노드의 장단점도 확실히 몸으로 깨우쳤으니까요. 무엇보다도 최근 5개월 스팟하는 동안 그리 넉넉한 개발환경이 아님에도 열심히 달려준 동료가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습니다. 재미있는 프로젝트에 참여할 기회를 주신 대표님, 버그 리포팅와 신선한 아이디어를 아낌없이 지원해 주신 팀장님, 내부 테스트에 참여해 주신 사운드파이프코리아 여러분, 그리고 쳐 싸우면서 같이 고생한 성열, 윤진군에게 이 자리를 빌려 고마운 마음을 전합니다.

아, 참! 이 서비스의 도메인은 https://thevelox.com 입니다. 서버 수용치 만큼만 테스트 회원가입을 받을 예정이니 테스트 의향이 있으신 분들은 서둘러 가입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1등에서 3등까지는 이쁜이 사진 3,000여장 공유해 드림! 테스트 기간은 미정이고, 계정당 100GB씩 할당해 드리며, 다른 사람이 공유한 탭에 가입하면 소비량은 합산되고 파일당 용량 제한은 4GB입니다. 그리고 파일을 외부인과 전송하는 기능은 아직 마무리 되지 않아서 접근제한이 풀려있는 상태이니 착오 없으시길 바라고요. 어디까지나 테스트이니만큼 등록한 파일이 갑자기 사라져도 전 몰라요.(헤헤... 농담입니다.) 그리고 또, 디자인도 아직 가다듬어 지지 않았습니다. 디자인에 대한 의견은 무효입니다. 우리 회사엔 디자이너가 없어요! 다 어디서 퍼온거에요.

외주로 진행 가능한 실력있는 디자이너님 추천해주세요! - @firejune

Comments

그동안 실험대상으로 사용해 오면서 이곳저곳이 얼룩져 더는 관리할 수 없을 정도로 버거워져 버린 정든 블로그 디자인을 버리고 새로운 모습으로 단장하였습니다. 작년 3월에 디자인 컨셉을 잡고 한참을 내버려뒀다가 최근에 마무리 지은 것입니다. 아직 모든 기능이 작동하지 않아 적용하는 것을 망설였지만, 이번에도 실패하면 또다시 방치할 것 같아서 내질러 버린 거에요. 일단 가장 치명적인 문제는 댓글 입력이 안 되는 것입니다. 하지만 트위터와 연동한 기능은 잘 작동하므로 당분간 트위터를 통해 피드백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 이제 기존과 다른 점들과 진행상황 들을 정리해 볼게요.

작업 환경

뒷단은 APM(Apache, PHP, MySQL)입니다. 이 블로깅 도구는 텍스트큐브의 초기 버전 격인 태터툴즈 클래식 버전을 가다듬은 것입니다. 왠지 개발자라면 직접 운영하는 서비스 하나 정도는 가지고 있어야 할 것 같은 이상한 기분이 들어서 손수 업데이트하고 있는 것이죠. 뭐, 사서 고생하는 것처럼 보일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얻는 게 더 많다고 우겨대고 싶습니다.

앞단은 산업표준처럼 되어버린 jQuery 따위는 가볍게 무시하고 Prototype.js를 씁니다. 이유를 굳이 만들자면, 기존 코드들이 모두 이 녀석으로 작성되었고 자바스크립트의 고유한 문법과 혼용할 수 있고, 왠지 jQuery만 쓰면 너무 편해서 바보가 되어 버릴 거라는 요상한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도별 내비게이션

기존의 페이지 기반 내비게이션은 고유주소를 제공하지 못하는 등의 문제점을 가지고 있어 연도를 기반으로 정보를 분할해서 출력하도록 변경하였습니다. 연도가 적용되는 컨트롤러는 Archive, Tag, Search, Projects입니다. 상단에 한줄로 배치한 연도는 이 컨트롤러들과 And 조건으로 쿼리하기 때문에 마치 태그처럼 사용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브라우저' 태그와 2010년을 조합하거나 '자료' 카테고리와 2009년을 조합하여 정보 출력범위를 좁히는 것이죠. URL은 /tag/브라우저/2010과 같은 패턴이며, 연도가 생략되면 올해를 기본으로 합니다. 월 단위로 좁힐 수 있는 기능을 옵셔널하게 적용하려고 했는데, 요즘 활동이 영 불량한 관계로 데이터가 걸려들 확율이 너무 낮아져서 안 만들었습니다.

목록 화면 개선

목록화면에 더 많은 정보가 노출되도록 개선하였습니다. 게시판처럼 제목만 떡하니 노출되는 불친절함을 해결하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본문에 작성된 내용을 가져와 코드, 이미지, HTML 등의 영역을 제거하여 서두 일부분을 노출한 것입니다. 그리고 이미지가 첨부된 포스트인 경우, 가장 처음에 사용된 이미지의 축소판(Thumbnail)을 실시간으로 생성하고 출력하는 기능이 추가되었습니다. 이는 목록 형식으로 출력되는 태그, 아카이브, 검색 등에 일괄 적용됩니다.

프로젝트 섹션 확장

이 웹 사이트에서 가장 주력으로 다루고 내세울 만한 컨텐츠들을 모아서 제공하는 것에 목적을 두고 프로젝트 섹션을 개선하였습니다. 프로젝트 섹션에서는 참여하거나 개인적으로 진행한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나 기술 등을 다룹니다. 그리고 가장 빈번하게 다루는 기술들인 자바스크립트, HTML, CSS로 구분하여 추가로 컨텐츠에 접근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태그, 사진 목록 그리고 방명록 제거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는 태그 이름들만 주르륵 나열된 목록을 제공하거나 랜덤하게 뿌리는 짓이 어느 순간 바보스럽게 느껴졌습니다. 방분자는 자신이 찾고자 하는 정보 이외의 것에는 눈곱만큼도 관심이 없기 때문이죠. 같은 맥락에서, 지극히 개인적인 취미 생활인 사진들만 모아 놓는 페이지를 정보에 목마른 방문객이 잠시 들러서 감상해 줄 것이라고는 도저히 상상이 되지 않아요. 무슨 카페도 아니고 말이죠. 방명록은 그야말로 개인 홈페이지가 한참 성행하던 십수 년 전에나 어울릴만한 의사소통 장치라고 생각됩니다. 내친김에 댓글 검색, 잠다 한 외부링크들도 함께 싸그리 제거했습니다.

진행 상황

앞서 말했듯이, 댓글 입력 기능이 작동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본문에는 포스트 타입에 따른 기본기능과 연관된 스크립트들이 있는데 아직 작업 전이라 갤러리, 이미지 확대 등의 기능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습니다. 기본 기능에 해당하는 모든 기능이 완료되고 나면, 크로스-브라우저 작업을 거쳐 기존 디자인에서 쓸만하다고 생각되는 컴포넌트들은 부담 없는 선에서 모두 가져올 생각입니다. 작업이 진행되는 동안 다소 불편하시겠지만 양해 부탁합니다.

  • TODO - 서버사이트 스크립트 사용 여부 판단 및 Lazier Image Load 적용
  • 2012-10-29 - 쿼리 결과가 10개 미만이면 한 페이지에 모두 출력
  • 2012-09-30 - 아카이브, 쿼리 결과 없음 메시지 추가
  • 2012-09-25 - Minimap, Aspect Ratio Crop 모드 지원 및 기존 Scale모드 자동 전환, IE9 지원
  • 2012-09-22 - Sound Effect, Anywhere, Tooltip 컴포넌트 활성
  • 2012-09-22 - History/State API 적용 및 문서와 스크립트 구조 변경
  • 2012-09-21 - 아카이브, 동영상이 첨부된 경우 프리뷰 이미지 추가
  • 2012-09-21 - 아카이브, 쿼리 결과에 따라 최근 연도 자동 선택 및 연도 링크 활성, 인코딩 문제 수정
  • 2012-09-19 - 트위터 연동, Shorten URL 역추적 후 비교하여 DB에 쑤셔 박음
  • 2012-09-18 - 아카이브, 프리뷰 이미지가 없고 예제 코드가 있는 경우 아이콘 출력
  • 2012-09-17 - 댓글 기능 및 트위터 연동 위젯 활성(일부)
  • 2012-09-16 - 사용되지 않는 파셜 함수 및 변수 제거(일부)
  • 2012-09-14 - 사이트 미니맵 실험적/제한적 활성
  • 2012-09-11 - 자바스크립트, 스타일시트 동적 병합 및 순수 CSS에 의해서만 레이아웃 갱신
  • 2012-09-11 - 아카이브, 이미지 출력 개선 및 리엑션 카운트 수정
  • 2012-09-10 - 이전 컴포넌트 및 위젯 일부 적용
  • 2012-09-10 - CSS3 패턴 배경을 적용했으나 화면갱신 성능이 현저히 저하되어 이미지로 대체
  • 2012-09-09 - HTML5 microdata를 이용한 About the author 섹션 추가(다국어 지원 예정)
  • 2012-09-08 - Archive, Tag, Search, Entries 링크 레이블 그리고 탭 디스플레이 오류 수정
  • 2012-09-07 - 미디어 쿼리를 이용한 멀티플 사이즈 스크린 지원
  • 2012-09-07 - 목록에 출력될 미리보기 이미지 실시간 생성
  • 2012-09-06 - 검색 기능 활성화
  • 2012-09-06 - Reactions Tab 스타일링 및 몇몇 CSS 이슈 수정

Comments

jsbin.png

그동한 소스분석 용도로 잘 사용해 오던 JSBin을 새로운 버전으로 업데이트 하려다가 커스토마이즈 하는 기쁨에 쉼취해 회사일도 마다하고 최근 3주간 불꽃 코딩을 작렬했습니다. 애용중인 맥용 소스코드 편집기인 Panic사의 코다에 영감을 얻어 웹기반으로 연출하려고 소스를 재작성한 것입니다. 이제 얼추 모습을 갖추어 그동안의 커스토마이즈 내역을 기록하고자 합니다. 기존 JSBin에 새로운 피쳐들을 여럿 추가했습니다. 레이아웃 리프레시, 편집, 보기, 저장소 도구를 상호작용 컨텍스트 메뉴로 리그룹, 저장소 이름 설정, 트위터 인증을 통한 저장소 관리 및 협업, 히스토리를 지원하는 Ajax 데이터 CRUD, CSS 편집 지원, 편집기(CodeMirror2) 환경 설정 및 테마 설정, 단축키 지원 확대, CSS3 기반(애니메이션, 웹폰트 아이콘 사용 노 이미지), 상태바, 문자열 찾기 및 찾아 바꾸기, MinifierBeautifier‎ 내장 및 북마크릿 생성 도구, Closure Compiler 도구 제공, 매치 하이라이터, 커서위치 표시기, 씬 스크롤러, 패널별 단축 메뉴, 저장소 문자열 검색 및 패널 보임/숨김, 모든 상황을 로컬 스토리지에 보존 등이 주요한 내용입니다. WebKit 계열 브라우저를 중심으로 작업했기 때문에 타 브라우저에서는 오작동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일부 기능(다이얼로그(Apprise), 서체 크기 조정, 코드 폴딩, 자동 완성, 코드 힌트, SNS 공유, 커밋 및 포크 추적, Diff 도구 등)은 아직 미구현 상태입니다. jsbin.firejune.com에서 직접 경험해 보세요.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