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2006년 한 해 동안 작성한 포스트를 대상으로 상위 컨텐츠를 뽑아보았습니다. 더불어 방문수와 페이지뷰의 그래프, 추천 소스, 지리, 해상도, 브라우저 별 파이그래프를 공개합니다. 이 통계자료는 구글 Analytics를 근거로 작성한 것입니다.

2006 제목별 상위 컨텐츠 Top10
1. 고유방문:1,434, 페이지뷰:1,539, 평균시간:00:01:19 :: 중고 DSLR 카메라, Canon 300D
2. 고유방문:1,147, 페이지뷰:1,280, 평균시간:00:01:26 :: Fate / Stay Night (フェイト/ステイナイト)
3. 고유방문:1,034, 페이지뷰:1,318, 평균시간:00:01:37 :: 요즘 만들고 있는 웹갤러리 - FloatPhoto
4. 고유방문:981, 페이지뷰:1,349, 평균시간:00:02:49 :: 블로그 메타 사이트의 태그링크 달기
5. 고유방문:957, 페이지뷰:1,210, 평균시간:00:02:32 :: Prototype 중급 - Form의 심플한 Ajax 전송
6. 고유방문:945, 페이지뷰:1,355, 평균시간:00:01:50 :: Drag and Drop AJAX Shopping Cart 실습
7. 고유방문:895, 페이지뷰:1,041, 평균시간:00:02:48 :: 구글 피카사, 웹앨범 서비스도 죽여주시는군요
8. 고유방문:894, 페이지뷰:1,113, 평균시간:00:01:57 :: AjaxOS가 곧 옵니다.
9. 고유방문:858, 페이지뷰:1,179, 평균시간:00:01:52 :: 파이어폭스2 정식, 한글판 유출(?)
10. 고유방문:784, 페이지뷰:1,001, 평균시간:00:02:11 :: 태터툴즈1.0 플러그인 『팝에디터』 배포

2006analytics방문수.gif
2006analytics추천소스별.gif
2006analytics브라우저별.gif
2006analytics지리별.gif
2006analytics해상도별.gif

그리 좋은 성과를 거두지 못해 아쉽군요. 전해에 비해 성장률이 매우 저조합니다. 원인은 웹기술 문서를 지나칠정도로 많이 작성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당골 방문객이 거의 떠났습니다. ㅠ.ㅠ) 앞으로는 다양한 종류의 포스트에 비중을 유지하는 것에도 신경써야겠습니다.

Comments

간만에 구글 Analytics에서 리퍼러 분석을 보니 작은 변화가 있었습니다. 평소 존재감이 약했던 한RSS가 어느새 올블까지 제끼고 리퍼러(고유방문객) 순위를 가쁘게 물아치고 있습니다. 현재 오가닉을 제외하면 레퍼럴 순위 탑이군요. 이러한 현상은 한RSS 사용자가 많아졌다고 생각하면 되나요? 블로거는 자신의 블로그에 조금이라도 더 많은 사용자를 연결 시켜주는 곳에 흥미있기 마련이죠. 참고로, 한RSS는 언제 어디서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웹기반 RSS리더 서비스입니다. 더불어 한RSS의 페이퍼 서비스는 인기글 및 섹션별 소팅을 지원하고 있습니다.(사실 리퍼러의 대부분이 페이퍼입니다.)

analytics.gif
최근 2주간의 추천소스별 통계화면

Comments

tw-시간별통계.jpg

종합평균, 시간별 방문자 그래프

tw-주간통계.jpg

종합평균, 주별 방문자 그래프

아마도 폭주의 원인은 웹사이트 통계프로그램인 TraceWatch인듯 합니다. 10개월가량 사용해 온 TraceWatch는 최소량의 정보저장 설정에도 불구하고 DB저장공간이 50MB가까이 누적되어 있었습니다. 왠만하면 개인 계정에서는 통계프로램을 설치하여 돌리는 것은 금해야 겠더군요. 느려터진 Google Analytics로 만족하려고 합니다. TraceWatch를 제거하면서 그동안 쌓인 통계자료를 공개합니다.

twg.jpg

고유 방문자, 페이지뷰, 로봇에의한 페이지뷰

twg-순위그래프.jpg

참조 URL 순위 월별 그래프

twt-국가.jpg

국가별 방문 종합순위

twt-로봇.jpg

로봇 방문 종합순위

twt-참조URL.jpg

참조URL 종합순위

twt-페이지.jpg

방문 페이지 종합순위

twt-브라우저.jpg

robot.txt를 설정하지 않고 운영한 결과입니다. 참조URL(레퍼럴) 순위가 재미있군요. 네이버는 죽고 구글은 뜨고 다음은 덩달아 뜨는 추세입니다. 봇의 활동은 야후가 압도적으로 높지만 가져간 트래픽양 만큼이나 방문객을 끌어다주지는 않네요. 야후봇은 막을만한 가치가 있어보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