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v. 2.73

마이그레이션2.gif

삽질의 향연 속에서 디비를 수십차례 뒤엎어가며 자포자기 하던 중 결국에는 MegaWave님과 같은 방법으로 index.php를 조작하여 강제로 마이그레이션(데이터이전)하여 성공했으나, 기쁘지 않습니다.

버그투성이는 둘째치고 마이그레이션 자체에 문제가 있습니다. 저의경우 클래식의 데이터베이스를 가져오는 과정에서 리퍼러와 트랙백의 데이터는 오류발생으로 스킵하였습니다. 가져온 데이터에도 문제가 있습니다. 이미지를 삽입하거나 코드를 작성할 때 사용된 따옴표(")는 모두 & amp;quot;로 처리하며 (')표는 & amp;#39;로 변해 버립니다. 때문에 이미지가 보이지 않고 html형식의 포스트는 깨집니다. 그리고 탭(공백)값도 손실됩니다.

포스트의 고유주소를 활용할 수 없습니다. 올블이나 센터에 싱크된 링크, 다른 블로그에 작성된 링크, 댓글 및 트랙백의 링크, 검색엔진이 가지고 간 링크 모두 무용지물이 됩니다. 이대로라면, 업데이트가 아니라 블로그툴을 바꾸는 것으로 보는 것이 옳습니다. 아무리 Relese Candidate라고는 하지만, 충분한 테스트를 거치지 않고 배포하는 행위는 옳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시급한 해결방안이 필요합니다. 제가 보기에 오피셜 RC2로의 이전은 아직 성급한 결정입니다. GemSiN님처럼 사고를 당하는 분이 없으면 좋겠습니다.

Comments

1188181140.gif

lunamoth님의 태터툴즈 1.0 RC 프리뷰에 엮인글
댓글로 남기려다 내용이 길어져 글로 엮습니다.

개발하느라 고생하셨는데 김새는 소리해서 미안합니다.
저는 최신 AJAX기술이 도입된 뭐뭐가 구현돼~, 이런 것에는 관심없습니다. 기존 태터툴즈 유저에게 어떤 인터페이스를 제공하는가입니다. 제가 보기에는 더 복잡해지고 딱딱해진 느낌입니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지켜보자!'입니다. 뭐, 그동안 클래식에 정을 들인 만큼 쉽게 포기하지도 못하는 점도 인정하지만, 클래식에 너무 익숙해져 있고, 굳이 1.0 오피셜로 갈아타야 할 핵심적인 요소가 없다면 차라리 클래식에 머무르겠습니다. 아니, 사용자들의 반응을 지켜보고 만족하는 느낌이 올 때까지 갈아타지 않겠습니다. 윈도로 비교를 하자면 XP와 비스타로 비교 할 수 있겠네요. 내 사양은 이런데 굳이 비스타를 설치해서 버벅될 필요는 없잖아요? 만약 비스타에서만 지원되는 소프트웨어가 필수불가결 요소라면 사양을 업그레이드하여 갈아타겠습니다.

태터툴즈 1.0 클래식을 발표하면서 오피셜로 다가가기위한 기반을 마련하는데에도 성공적이지는 못하다고 봅니다. 더욱이 utf-8 피드로 인해 한글이 깨지는 RSS리더기를 보면서도 아직 0.9x 버전을 사용하시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소중한 DB에 손을 대야 하기 때문이죠. 여러 이유로 선뜻 클래식에서 정식으로 넘어가지는 않을 것입니다.

공개된 태터툴즈 오피셜의 소스를 펼쳐보았습니다. 역시 기반이 틀린 만큼 도무지 이해를 할 수가 없더군요. 오피셜은 기능이 비슷할지언정 구조는 클래식과 전혀 다릅니다. 태터툴즈가 저에게 주는 재미는 두 가지 입니다. 고쳐쓰는 재미와 웹로그입니다. 그것은 자신의 발전으로 다가왔고 살면서 빼놓을 수 없는 즐거움을 가져다주었습니다. 그만큼 클래식은 소스가공이 쉽고 이해하기 편한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그렇다고 오피셜이 후졌다는 얘기는 결코 아닙니다. 말 그대로 막강하지요. 다만, 개발환경이 달라지고, 모든 구조를 다시 이해하기 위해 시간을 재투자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저의 제안은 클래식에서 오피셜으로 따라가는 것이 아닌 분리입니다. 저같이 태터툴즈의 많은 부분을 고쳐 사용하는 블로거는 당분간 클래식을 고집할지도 모릅니다. 선택은 유저의 몫이잖아요? 클래식은 앤드유저들끼리 만들어가는 블로그툴로 자리를 잡는 것도 좋겠다는 것이 저의 생각입니다. 클래식에서 유저들에 의해 만들어진 많은 기능들이 아직 오피셜에서는 구현되지 않았잖아요?

태터툴즈 클래식에 푹 빠져버린 한 블로거의 이야기입니다.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