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smile.jpg

Never seen video footage of the introduction of the Macintosh in January 1984 was published for the first time on the Internet today. Renowned Mac user Scott Knaster kept that Betamax video tape for 21 years, and German media agency TextLab has unearthed this only surviving video tape of the launch.

Originally from industrial-technology-and-witchcraft.de.



애플사가 5년 동안 개발에 몰두한 새로운 야심작인 매킨토시가 1984년 첫발을 내딛는 데뷔 비디오이다. 21년동안 짱박혀 있던 자료라고 한다. 128KB의 램과 64KB의 롬, 400KB 용량의 3.5" 플로피 드라이브가 장착되었으며 2,495달러의 가격에 판매되었던 시스템이다. 저때에도 TTS가 되었을 줄은 꿈에도 몰랐는데 놀랍군 그리고 젊은 잡스는 정말 잘생겼네...

Comments

Got something to add? You can just leave a comment.

Your Reaction Time!

avatar

captcha